시사이천
지방자치 사회/종합 경제/농업 교육/복지 문화/체육 사람들 오피니언 보도자료
2019년 12월 12일(목)
> 뉴스 > 경제·농업 > 탐방
     
이천 기업 '지오', G-하우징 재능기부사업 '앞장'
봉사활동엔 앞장서 직접 시공 출동 '열혈 여장부' 김혜숙 대표
2019년 11월 27일 (수) 16:33:43 시사이천 jn5999@hanmail.net

   
(주)지오 김혜숙 대표
"사업하면서 지역에 봉사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행복입니까."

일명 '여장부'로 통하는 (주)지오의 김혜숙(61)대표. 그는 26년 전 젊은 나이에 남편과 사별하고 생업에 뛰어들어 온갖 고초 끝에 이천시 모가면에 (주)지오를 설립했다.

건설업 분야 중 창호·유리 업종에 종사하는 김 대표는 거친 업계에서 따뜻한 리더십을 발휘하며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김 대표의 사업장에 들어서면 여러 상패가 눈에 들어온다. 성차별을 개선하고 실질적 양성평등에 앞장서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에서 받은 상, 경영혁신에 앞장서 받은 중소기업청 경영혁신 인증서도 그것이다. 그중 김 대표가 아끼는 명패는 '재능기부사업장'이다. 맑게 윤나는 명패는 그의 사업장 가장 앞에 반듯하게 걸려있다.

(주)지오는 소년소녀가장, 독거노인, 복지사각지대의 주민을 찾아 열악한 주거시설을 개선하는 'G-하우징 재능기부사업'에 참여하는 열혈 기부자이다. 특히 김 대표는 함께 일하는 직원이 30여명이나 되는데도 봉사활동에는 자신이 직접 시공하러 출동한다. 직원들이 '누가 저분 좀 말려줘요' 하는데도 들은 척 만 척이다.

김 대표는 "어렵게 사는 이웃의 창문을 고치고 집이 보다 따뜻해진 걸 확인하고 나면 마음이 그렇게 훈훈할 수가 없다. 직접 현장에서 땀 흘리고 보람을 느끼는 그 일이 가장 행복해서 직접 현장으로 간다"고 했다.

이렇듯 각별한 그의 이웃사랑은 경험에서 우러난 것. 남편과의 사별로 그는 이웃주민을 가족으로 얻었다. 힘들 때, 슬플 때 함께 해온 이웃을 보듬는 일은 가족을 돌보는 것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기부만이 아니다. 이웃의 대변자로 나서는 데도 주저함이 없다. 그가 G-하우징 재능기부사업 현장으로 뛰어가는 것도 이웃과의 스킨십을 위해서다.

김 대표는 이천의 복지사업 이름인 '행복한 동행'에 대해 "함께 길을 가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마음이 함께 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마음을 이웃에게 내 주겠다는 김 대표는 "봉사·나눔이라고 하면 힘들고 어렵지만 내가 잘하는 일을 한다면 모두가 행복하다"며 "장애인·노인·아동·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서는 내가 잘 할 수 있는 일을 꾸준히 추진해 모두가 행복한 이천시 기틀을 마련하는데 힘을 보태고 싶다"고 말했다.

시사이천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이천(http://www.sisa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이천시 사음동 198 다숲애 B동 402호  |  대표전화 : 031)632-5252  |  팩스 : 031)633-5991
사업자등록번호 : 126-27-72123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06  |  등록일 : 2011. 3. 23  |  발행인·편집인 : 이석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미
Copyright 2011 시사이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5999@sisa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