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천
지방자치 사회/종합 경제/농업 교육/복지 문화/체육 사람들 오피니언 보도자료
2018년 12월 14일(금)
> 뉴스 > 사회종합 > 사건사고
     
이천署, 묘 파헤쳐 사체 훼손 ‘60대 구속’..여죄 수사 중
2007년부터 최근까지 5차례..장기미제 사건 끈질긴 추적수사로 해결
2018년 04월 08일 (일) 21:28:58 시사이천 jn5999@hanmail.net

11년 전 분묘를 파헤쳐 사체를 손괴한 사건이 발생했으나 뚜렷한 증거가 없어 장기미제로 남을 뻔했던 사건이 이천경찰의 끈질긴 추적수사로 해결됐다.

이천경찰서(서장 고창경)는 2007년 2월부터 올해 3월30일까지 5회에 걸쳐 이천시 장호원읍 일대 산소를 파헤치고, 사체 및 유골을 훼손한 피의자 A씨(60세, 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07년 2월경, 분묘를 농업용 삽으로 파헤치고 사체를 손괴한 특이한 사건이 발생했으나 뚜렷한 증거가 없고, 당시 피해자의 주변인물 등 다각적인 수사를 펼쳤음에도 범인을 검거하지 못해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그러나 2017년 12월부터 최근까지 농업용 삽으로 묘지를 발굴해 사체 및 유골을 훼손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수사역량을 집중하던 중, 2007년 2월에 발생한 사건까지 동일범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한 달여의 대대적인 수사 끝에 피의자를 특정 검거했다.

경찰의 여죄 수사를 통해 A씨는 검거 직전인 3월30일에도 한차례 더 추가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피의자 A씨를 구속하고, 검거 당시 집안에서 “팠던 묘지, 땅이 얼어 포기했던 묘지, 또 판다”라는 등의 메모가 발견됨 점에 비추어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계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시사이천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이천(http://www.sisa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이천시 사음동 198 다숲애 B동 402호  |  대표전화 : 031)632-5252  |  팩스 : 031)633-5991
사업자등록번호 : 126-27-72123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06  |  등록일 : 2011. 3. 23  |  발행인·편집인 : 이석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미
Copyright 2011 시사이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5999@sisa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