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천
지방자치 사회/종합 경제/농업 교육/복지 문화/체육 사람들 오피니언 보도자료
2020년 05월 29일(금)
> 뉴스 > 사회종합 > 사건사고
     
이천 특전사 이전 공사현장서 감리단장 등 집단폭행
감리단 과도한 감독 탓 동료 잃어 울분..건설사직원 12명 입건
2014년 04월 23일 (수) 08:22:38 이석미 기자 jn5999@sisai.co.kr

이천시 마장면 군부대 이전 공사현장에서 감리단을 상대로 집단폭행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천경찰서는 22일 이천 마장면 소재 특전사 이전공사 감리단장을 때린 혐의(폭행)로 A씨(51) 등 B건설사 직원 12명을 입건,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1일 오후 4시 30분께 마장면 특전사 이전 공사현장에 있는 감리단 사무실로 몰려와 감리단장인 C씨(63)의 빰을 때리고 직원 D씨를 폭행한데 이어 사무실 집기류 등을 부수며 20여분간 난동을 부린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최근 B건설회사의 한 직원이 감리단의 과도한 감독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목숨을 끊었는데도 감리단장이 제대로 사과하지 않아 이같은 집단행동을 벌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17일 업무처리 등이 힘들다며 목숨을 끊었던 공사현장 토목직원의 삼오제날 현장에서 추모제를 마치고 우발적인 행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이석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이천(http://www.sisa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김종수
(211.XXX.XXX.244)
2014-04-23 12:54:41
감리단 폭행?
사람이 죽었는데 감리단에서 난동을?
감리단이 건설사 얼마나 약올렸으면 삼오제끝나고 감리단한테 화풀이를 했을지 안봐도 뻔하겠다.
대한민국 건설 현장은 감리단과 감독들 우월적 지휘에 있는것들은 지들이 상전인줄 아는게 문제야!
암튼 1대12면 반쯤 죽어야 되는게 아닌지?
전체기사의견(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이천시 사음동 198 다숲애 B동 402호  |  대표전화 : 031)632-5252  |  팩스 : 031)633-5991
사업자등록번호 : 126-27-72123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06  |  등록일 : 2011. 3. 23  |  발행인·편집인 : 이석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미
Copyright 2011 시사이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5999@sisa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