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이천
지방자치 사회/종합 경제/농업 교육/복지 문화/체육 사람들 오피니언 보도자료
2020년 01월 21일(화)
> 뉴스 > 사회종합 > 사건사고
     
이천경찰서, 대형 성매매업소 업주 등 적발
단속 피하기 위해 입구 CCTV설치 및 출구 여러개 만들어 영업
2013년 12월 09일 (월) 14:20:38 시사이천 jn5999@hanmail.net

불법 성매매휴게텔을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해 온 업주 등 3명이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이천경찰서(서장 임국빈)는 지난 5일 지하 130평 규모의 밀실을 갖춘 미로형 업소에서 불법 성매매휴게텔을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처벌에관한법률)로 휴게텔업소 실장 A씨(37)등 성매매알선 사범 3명을 입건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마사지실 10여개와 밀실 9개를 설치 후 여성종업원을 고용하여 손님을 상대로 1회 15만원을 받고 무허가 마시지 및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지하에 업소를 개장 후 입구에 CCTV와 감지기를 설치하고 단속에 대비, 도주로인 출구를 수개 만들어 영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알선 신고 접수 후 수차례 사전 답사와 치밀한 사전 조사 후 성매매 단속을 위하여 자체 조직된 퇴폐풍속업소 상설전 담팀및 지방청 특별단속팀과 합동단속끝에 검거했다”며 “대규모 성매 매 업소와 각종 변종 퇴폐업소에 대한 단속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이천의 다른기사 보기  
ⓒ 시사이천(http://www.sisa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이천시 사음동 198 다숲애 B동 402호  |  대표전화 : 031)632-5252  |  팩스 : 031)633-5991
사업자등록번호 : 126-27-72123  |  등록번호 : 경기 아 50206  |  등록일 : 2011. 3. 23  |  발행인·편집인 : 이석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미
Copyright 2011 시사이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n5999@sisai.co.kr